(0 item)
Book
  • 마이애미에서 라스베가스까지

    1년 동안 플로리다에서 생활하며 미국을 여행한 필름 사진을 담았습니다. 빛으로 조각된 명암과 컬러를 들여다 보고 있으면 내 마음에 꼭 드는 A컷이든 B이든 셔터를 누르던 그 순간으로 돌아가 그때의 공기와 분위기를 기억에서 소환시켜요. 눈부신 햇빛, 휘핑크림 같은 구름, 경비행기를 타고 내려다본 플로리다 라군의 모습, 세상의 모든 빛을 볼 수 있는 화이트 샌즈, 그리고 시카고와 라스베가스 다 보여드릴게요.

    20,000원

  • 기록이 기억으로

    품절

    스물 아홉의 저자, 미래에 스물 아홉이 될 자식을 위한 책을 만든다. 시간을 극복해 과거의 청춘이 미래의 청춘에게 시도하는 대화. 자신의 또 다른 거울인 자식이 겪고 있을 분투, 희열, 절망, 회의와 고민의 화두를 던지며 동반자가 되기로 한다. 서문에서 저자는 책에 대해 이렇게 소개한다. "이것은 너와 공유하는 나의 청춘이자, 나만의 치열한 삶의 기록". 본인과 다르게 살기를 바라면서도, 두 삶 사이에 자애(自愛)의식 만큼은 관통하기를 희망한다. 그렇게 자기의 생(生)을 소중하게 어루만지자고 노크한다.

    10,000원

  • 여행을 일상으로, 담다

    2016년 5월말 한 달간 유럽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그때 보고 담은 사진을 매일 한 장씩 인스타그램에 올리고 있습니다. 이번 수업을 계기를 통해 책으로 모았습니다. 이번 책은 첫 번째 시리즈로 런던과 파리를 담았습니다

    15,000원

  • AOTEAROA <아오테아로아>

    한번쯤은 다른 나라에서 살아보고 싶다는 생각에 휴학을 하고 뉴질랜드로 워킹홀리데이를 떠났다. 그곳에서 마법 같은 365일을 보내고 난 후 인생의 전환점을 맞았다. 내 삶의 주인이 되기 위해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배웠고 그렇게 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따라서 뉴질랜드는 나의 모든 것이 시작된 곳이라고 할 수 있다. 이 책에는 뉴질랜드에 대한 나의 추억, 행복, 눈물, 사랑이 담겨있고 그것들을 잊지 않기 위해, 그리고 그것들을 사람들과 나누기 위해 쓰여졌다.

    18,000원

  • ALL SENTIMENTAL

    여건상 '여행'이라는 것을 떠나기 위해, 지금껏 보지 못한 새로운 장소와 장면을 보기 위해서는 각오가 필요했고 결국, 그 부담감은 어디도 쉽게 떠나지 못하는 사람으로 만들었다. 현시대에 사는 대부분의 우리가 이렇지 않을까 싶다. 그렇기에 이 책은 화려한 장소와 글이 담겨 있지 않다. 그저 아주 가까운 곳에서 볼 수 있는 것이 천지다. 감성적인 삶을 추구하는 저자가 사소한 곳과 늘 보고 느끼는 것의 하루하루가 다른 모습을 마주하며 카메라에 담고, 글로 기록한 것이 대부분이다. 그럼에도 본인은 "이 삶이 가장 현실적인 감성이지 않을까?"라고 말한다. 여의치 않은 상황은 되려, 사소한 것을 아름답게 여길 줄 알게 되고, 어딘가로 화려하게 떠나지 않아도 삶을 더 가치 있게 하며, 사람을 완성으로 이끌어 준다 믿는다. 그렇기에 한편으론 이 믿음이 나와 비슷한 누군가에게는 물증(物證)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이 책을 만들었다.

    13,000원

  • 데이지의 days

    시와 햇살로 채우고 흘러가는 바람과 구름을 붙잡아 간직하고 싶었다 어두운 날에도,바람과 구름과 꽃들을 펼쳐 볼 수 있도록.

    13,000원

  • 평범한 일상과 그렇지 않은 나

    빌딩숲에서 한탄을 하듯 키보드를 두드려 메신저를 보낸다. '나 처럼 평범한 사람이 또 있을까?' 답장이왔다.  '네가 평범하다고?' 책의 제목은 이렇게 탄생했다. 지난 날을 둘러싼 드라마틱한 순간과 지나치게 안주한 현실의 오마주. 어쩌면 이 책에서는 누군가를 따듯하게 위로하는 글은 없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마지막 책장을 덮은 후 우리는 생각할 것이다. 나의 삶은, 나를 둘러싼 사람들에게 있는지 나에게 있는지, 혹 사람들과 어울려 살아가는 세상에서 나를 잊고, 잃고 사는 것은 아닌지 라는 생각을.

    13,000원

  • 꿈꾸는 스물셋

    스물 셋, 이제는 더 이상 어리다는 핑계가 통하지 않는 시기. 무엇을 해야할지 고민하는 와중에 나는 이제서야 해야할 일 아닌 하고싶은 일을 찾기 시작했다. 내게 오랫동안 좋은 습관이자 위로가 됬던 글쓰기와, 지난 한 해 일을 하며 생각했던 '어떤 사람이 되고자 하는지'에 대한 욕심을 담았다. 그건 바로 내가 찾아 낸 나의 꿈이자 다짐이다. 나는 나의 감정과 생각을 기록으로 남김으로서 오늘도 다짐했다. 열심히 살자, 근데 평생 꿈꾸면서 살자. 그게 어떤 꿈이라도.

    10,000원

  • 나는 사람의 온기가 그리웠다.

    난 사람의 온기가 그리웠다.응원이나 위로도 좋다.힘내 자며 같이 밥을 먹는 것도 좋았다. 하지만 난 그 안에서도 어떤 위로도 받을 수 없었고 오히려 공허할 뿐이었다. 그렇게 공허함 가운데 보내다가..문뜩 깨달었다날 위로해줄 사람은 오직 나 자신 외에는 없다는 것을. 그리고 그 이후 날 위해서 사진과 글을 하나씩 올리기 시작했다. 그리고 이제 이 글과 사진들을 다른 사람들 위해 나누고 싶다는 마음이 들어서 이렇게 도전한다.

    10,000원

  • My Heart is in Brooklyn

    품절

    책 '인 뉴욕'의 저자 오심인 작가가 뉴욕생활 중 사랑에 빠졌던 브루클린 동네에서 찍은 사진들을 모았다. 다채로운 색감의 동네와 사람들의 모습을 담았다.

    20,000원

첫 페이지

이전 페이지

  1. 1

다음 페이지

마지막 페이지

  • Customer Center
  • T.010.9251.5452
  • opening hours pm9-am12 / sat, sun, holiday closed
  • e-mail : in5452@gmail.com
  • Bank Account
  • 우리은행 1002.640.809325 오심인
  • Company Info
  • 상호명 : 스타인미디어(STAR IN MEDIA)
    대표 : 오심인    개인정보책임관리자 : 오심인
    사업자 등록 번호 : 105-21-33908
    통신 판매 신고 번호 : 제2013-서울강남-123호 [사업자정보확인]
    주소 :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이의동 에듀타운로 46 광교 더로프트 562호
    대표 전화 : 010.9251.5452    이메일 주소 : in5452@gmail.com
COPYRIGHT (C) 2016 Nomad log ALL RIGHTS RESERVED / DESIGNED BY Simin Oh